HOME > 학술조사 > 학술조사과정
- 지표조사
유적·유물이 포함된 지형을 훼손시키지 않은 채 지표상에 드러난 흔적을 토대로 그 존재를 파악하는 것으로 유적·유물의 집중 분포지와 대략적인 유적의 성격까지도 유추해 낼 수 있는 조사방법이다. 조사지역 내에 있는 유형문화재, 기념물, 민속자료들은 지표조사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지만 땅속에 있는 매장문화재는 지표조사에서 쉽게 확인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땅속에 있는 유물들이 자연의 힘이나 사람들에 의한 지형변경으로 지표상에 드러나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지표조사에서 확인된 유물과 유구의 흔적을 통해 유적의 유무를 판단할 수 있다. 지표조사는 크게 문헌조사와 현장조사로 구분된다.
- 문헌조사
문헌조사는 현장조사 이전에 실시되는 것으로 조사대상지역에 대한 모든 정보를 철저히 파악하는 작업이다. 조사대상지역과 인근지역의 역사 기록과 향토사 연구자료, 기존 조사기록 등을 확보하고, 자연지형, 지질, 행정구역 등 자연지리와 인문지리적 환경을 숙지한다. 조사지역에 대한 사전지식의 습득은 현장조사시의 유의점을 파악하고 면밀한 현장조사 방안을 세우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며, 현장조사 완료 후에 유적의 성격파악과 향후 조사방향을 수립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참고가 된다.
- 현장조사
현장조사는 문헌조사 다음으로 착수하게 되는 과정으로 조사대상지역 전반과 이와 연관된 주변지역을 책임있는 전문가의 지도에 따라 잘 훈련된 조사원들이 참여하여 도보로 답사하면서 지상에 노출된 유적 유물의 흔적을 파악하는 작업이다. 지표에 흩어져 있는 유물들을 수습하기 전에는 정확한 위치와 흩어진 상태를 기록한 뒤 유물을 거두게 된다. 또한 지표에 드러난 유물·유적을 육안으로 파악하는데는 한계가 있으므로 토양 샘플을 채취하는 검토용구를 이용하기도 하며, 최근에는 지오레이더나 전자탐침봉을 활용하거나 항공촬영을 통해서 유적의 흔적을 확인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상의 여러 방법을 동원하여 현장조사를 진행한다 하더라도 지하에 매장된 모든 유적·유물을 파악할 수는 없으며, 경우 따라서는 지상에 노출된 흔적이 미미할 경우 쉽게 유적이나 유물이 없다고 오판할 수도 있다. 따라서 현장조사의 관건은 지상에 드러난 유적·유물의 징후를 얼마나 잘 파악해 내느냐와 그것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 시굴조사
시굴조사란 지표조사에서 유물이 확인되었을 경우 또는, 인문지리학적 환경상 유적의 존재가 확실시되는 경우에 실시하게 되는 조사방법이다. 일반적으로 폭 1~2m 정도의 트렌치를 10~15m 간격으로 설치하거나 5×5m 또는 10×10m의 피트를 설치하여 유구를 확인하는 조사방법을 이용한다.
이 조사는 유적의 성격과 범위를 좀 더 분명히 밝혀 보기 위한 것으로서, 정식발굴에 앞서 예비조사로서의 의미가 강하다. 지표조사만으로는 유적의 성격을 정확히 알기 어렵기 때문에 유물이 흩어져 있거나 유구의 일부가 드러나 있는 곳을 대상으로 시굴조사를 실시하여 유적의 성격을 분명히 밝히고 발굴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하는 자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조사는 매장문화재의 존재여부를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지만 일종의 표본조사이기 때문에 100% 정확한 것은 아니다. 시굴조사에서 의외의 유적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고 유적의 범위가 넓어지는 경우도 있다.
또 지표조사에서는 중요성이 부각되지 않던 유적이 중요한 유적으로 밝혀진다든지 또는 중요한 유적으로 생각되던 유적이 단순한 유물산포지로 밝혀진다든지 사업수행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가지 상황이 나타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지표조사가 끝난 후에 시굴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에는 조속한 시일 내에 시굴을 실시하도록 하여 조사결과를 토지이용계획에 반영해야만 한다.
시굴조사는 토지의 원형이 변경되는 일이기 때문에 반드시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토지소유자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시굴조사를 하는 목적이 조사대상지역 안에서 매장문화재를 빠짐없이 찾는 데 있으므로 유적이 있을 만한 곳이면 전 지역을 대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시굴조사에서 유적이 확인되면 현장이 훼손되지 않도록 조치한 뒤 그 결과를 해당 지방자치단체를 거쳐 문화재청에 알려 정식 발굴 여부를 결정한다. 조사결과 보존가능성이 있는 문화재나 문화재 밀집지역은 공원, 녹지 등에 포함되도록 하고 발굴이 필요한 유적에 대하여는 발굴조사를 실시한다.
- 발굴조사
발굴(發掘)은 지하에 매몰된 상황에서 단순히 존재함에 지나지 않는 고고자료에 대해 철저한 방법을 통해서 검출하고, 고고학적으로 유사한 데이터로 기록하고자 하는 행위이다. 그러므로 발굴조사란 지표조사나 시굴조사에서 밝혀진 유적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조사를 실시하여 유적이 가지고 있는 과거의 각종 문화정보를 얻기 위하여 실시하는 고고학의 자료수집 방법 중 하나이다. 고고학의 연구자료는 지표조사를 통해서도 얻을 수 있겠지만 대개의 경우 중요한 연구자료는 발굴을 통해서 얻는다. 지표조사나 시굴조사에서 조사된 유적들은 학술적인 가치나 잔존현황, 공사의 여건 등으로 보아 현상보존, 이전보존, 기록보존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보호된다. 이 중 기록으로 보존하기로 한 유적은 발굴을 하여야한다. 이는 불가피한 사유로 없어져야 하는 유적을 그냥 없애는 것이 아니라 발굴하여 그 내용을 기록으로 보존하여 장래의 학술 연구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서이다. 유적 발굴은 고고학자가 주관하여 진행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정보도 있기 때문에 조사 과정에서 지질학, 고생물학, 보존처리학자들의 도움이 필요하며, 기록보존을 위한 측량 및 사진 전문가 등의 전문 인력도 필요하다. 발굴은 어디까지나 매장문화재를 보호, 보존하는 목적에 맞게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일반 공사를 하듯이 효율적 으로 시간과 예산을 집행하기 어렵다. 또한 유적을 전면적으로 파서 조사하기 때문에 지표조사나 시굴조사에 비하여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하며 최대한의 정보를 얻기위해 가능한 시간과 노력, 비용을 투자해야 하는 일이다.
발굴의 본래 목적은 땅 속에 들어있는 과거 문화의 정보를 얻는데 있지만 발굴 동기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학술정보를 얻기 위한 일정한 목적에 따라 하는 학술발굴조사와 개발사업으로 파괴될 상황에 처한 경우에 하는 구제발굴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모든 매장문화재의 소유권은 국가에 있으므로 발굴된 문화재는 발굴조사 종료 후 즉시 국가귀속 조치 후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국가 귀속된다고 하더라도 국가에서 그 모든 매장문화재를 보관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그럴 필요도 없기 때문에 중요한 몇 점만을 전시 목적 등으로 가져가고 대부분의 유물은 발굴한 기관에서 문화재보호법시행령 제39조에 따라 위임 또는 위탁하여 보관하고 있다.